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인공관절클리닉

Home >관절> 인공관절클리닉

인공관절 수술은 여러 원인으로 심하게 손상되어 생기는 관절 통증, 골절, 그 외에 걸음을 걷기 힘들 정도로 관절 움직임이 어려울 때 문제의 관절을 제거하고 인공 재질로 된 관절로 바꾸어주는 수술입니다.

무릎과 엉덩이 관절에 많이 시행되는 인공관절 수술

인공관절 수술은 연골이 닳아 없어진 환자들에게 인체에 해가 없는 금속이나 세라믹 등의 인공관절로 대치시키는 치료법으로 말기 퇴행성 관절염의 대표적 치료법이며, 그 외에도 류마티스 관절염이나 각종 외상으로 인해 골절이 발생한 후에 생기는 이상성 관절염 등으로 관절변형이 심하게 온 경우에도 인공관절 수술을 시행할 수 있습니다.

무릎 관절과 엉덩이 관절에 가장 많이 시행하며 수술 후 약 2주면 보조기 보행, 약 2개월이면 완전 보행이 가능합니다.

심한 관절통과 보행이 어려운 분에게 큰 효과 있어

인공관절의 큰 특징은 통증을 제거하는 것으로 대단한 효과를 나타냅니다. 주위 근육이 약해져 있던 부위를 수술하기 때문에 수술부위가 따끔거리거나 감각이 멍한 불편감이 나타날 수 있지만 몇 주에서 몇 달안에 좋아지며, 운동을 통하여 점차 좋아지게 됩니다. 인공관절은 대부분의 노년환자에서는 영구히 사용할 수 있으며, 일생동안 동통이 없는 인생을 보낼 수가 있습니다.

수술 전 고혈압, 심장질환, 당뇨병, 간장질환 등에 대하여 마취의사와 충분히 협의하여 미리 치료도 하여야 합니다.

인공관절 수술의 목적은 통증완화와 관절변형 교정 목적

수술 후 회복기간은 환자의 건강상태나, 수술 받는 부위, 시멘트 사용여부 등에 따라서 다르지만, 대부분은 수술직후 가능한 관절을 빨리 움직이도록 하고 있습니다.

인공 고관절 수술 후 운동 방법

수술 당일에는 다리를 30도 정도 벌려야 수술부위의 안정성을 가질 수 있는데 이러한 자세는 수술 후 3개월까지 눕거나 앉을 때 항상 유지해 주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상체는 수술 당일 45도 정도는 세울 수 있고 다음 날에는 60도 정도 올리며 수술 3일째부터는 90도까지 올리고 침상에 걸터앉을 수 있습니다.

수술 2주 후에는 병원에서 목발을 사용하여 퇴원 할 수 있으며 수술 후 6개월 에는 정상과 같은 생활을 하고 스포츠도 즐길 수 있습니다.

퇴행성 관절염

퇴행성 관절염이란?

무릎 내 연골이 손상되거나 닳아서 없어지면서 무릎관절에 퇴행성 변화를 일으키는 현상입니다. 주로 고령의 환자에게서 주로 관찰되나, 외상이나 화농성 관절염의 후유증으로 젊은 나이에서도 나타나기도 합니다.

퇴행성 관절염의 증상

무릎 관절이 붓고 통증이 발생하며, 일반인이 무리없이 걸을 수 있는 거리도 걷기가 어려워 집니다. 병이 진행 될수록 집안에서 생활도 어려워 집니다.

진단은 어렵나요?

퇴행성 관절염이 어느정도 진행을 한 경우라면 X-ray만 촬영해 보아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초기엔 X-ray에 그 변화가 나타나지 않아서 CT 혹은 MRI검사를 통해서 진단을 하기도 합니다.

치료법은 무엇이 있나요?
  • 우선 초기엔 약물치료, 주사치료, 물리치료등을 이용해서 치료합니다.
  • 관절염 초기엔 약물 혹은 주사치료의 효과가 좋아서 쉽게 호전되기도 합니다.
  • 하지만 중간 단계 이상의 관절염부터는 약물 및 주사치료로는 완벽한 증상의 호전을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 관절염이 더 진행한다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수 밖에 없습니다.
  • 관절의 어느 한 부분만 손상이 되었다면 다리 교정술 혹은 연골 재생술을(연골 이식술, 줄기세포 치료술등) 이용해서 치료를 해 볼 수 있습니다.
  • 하지만 전반적으로 모든 무릎 관절이 퇴행성 관절염을 앓고 있다면 인공관절 수술만이 확실한 치료법이 되겠습니다.

진행된 퇴행성 관절염,인공관절 전치환술 시행 후-본 이미지는 환자의 동의하에 홈페이지에 기재하였습니다. 이미지에 대한 저작권은 남양주백병원에 있으며 무단 배포 및 사용을 금합니다.